philosophy

in loco 는 <본연의 자리에> 혹은 <제자리에> 라는 뜻으로, 프로젝트의 진행 과정에서 생성하고 소멸하는 모든 요소와 재료의 가장 적합한 자리를 찾고자 하는 두 건축가의 바람이 담겨있다. 이는 사물의 물리적인 위치나 놓여진 자리에 국한하지 않고, 재료 본연의 물성과 성질이 돋보이게 사용하는 것과 재료간의 관계에서 파생하는 공간감까지 포함한다. 두 가지 다른 성질의 재료가 만났을 때 발생하는 충돌이나 조화로움, 층고가 높아졌을 때 달라지는 공기의 흐름 혹은 코너를 돌아서 만나게 되는 예상하지 못한 장면 등, 건축물 안팎에서 마주치는 크고 작은 선물같은 순간들은 각각의 요소가 제자리에 놓여진 상태에서 본연의 성질로 역할하며 서로를 돋보이게 하고 함께 어울려 완결성을 지닐 때에 비로서 온전히 경험될 수 있다.

The name “in loco” has its origin in Latin with a definition “in its natural place” or “in the proper place”. It reflects the architect’s strong belief that every architectural element or constituent should find their right places through the design process.

The sense of being in the proper place could be explored further than addressing physical form of elements in certain locations. True characteristics of material, and of varying dynamics created between them, should be embraced in each and every space. The tension and chemistry between a palette of materials, the subtle change of air within a space when the ceiling grows higher, an unexpected view around a sharp angled corner of a wall; all these little surprises and presents could be fully discovered and appreciated only when the elemements are placed and treated thoroughly.

When walls are in their proper places, openings will find their proper home. The circulation will naturally happen around the walls. Spaces will appear and disappear along. Light will show its ever changing act of play throughout a day, on the wall. Persistent effort to find the proper place for each and every element and material provides a strong driving force for the architects.

 

two rooms